“특검서 의혹 풀자” “안철수 책임져라” 금 가는 국민의당


주류 “문준용 의혹 조사” 정면돌파


비주류 “지도부가 응당 책임져야”


호남의원, 민심 이반에 탈당 고심



이용주 “당 조직적 개입 없었다


이유미, 아들ㆍ회사폰 이용해


카톡 캡처 조작 시인했다” 주장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오후 국회 국민의당 당대표실에서 천장을 바라보며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이 ‘문준용 취업특혜 제보 조작’을 시인한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당에서 내홍이 시작됐다.



안철수계 의원들과 당 지도부는 제보 조작과 취업특혜 의혹을 함께 수사할 특검 도입을 주장하며 정면 돌파의 필요성을 외친 반면, 호남 및 비주류 의원들은 안철수 전 대선 후보의 책임론을 강하게 제기했다.

안 전 후보의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았던 박지원 전 대표는 27일 CPBC 라디오에 출연해 “조작도 잘못이지만, 문준용 채용비리 문제에 대해서도 철저히 조사가 돼야 하기 때문에 특검에서 국민적인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더불어민주당이 꼬리 자르기 식으로 수사를 축소하려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특검을 하면 그런 의혹은 해소될 것”이라고 동조했다.

비주류 의원들은 안 전 대표의 정치적 책임론을 강하게 제기했다. 당장 증거 조작을 보고받거나 공모한 정황이 드러난 게 없어도 사태를 잠재우려면 안 전 후보가 총대를 멜 수밖에 없다는 논리다. 이상돈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안 전 후보가 데려온 사람(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사고를 일으켰다. 응당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호남 의원들은 지역 민심 이반이 심각하다며 탈당을 고민하기 시작했다. 황주홍 의원(전남 고흥ㆍ보성ㆍ장흥ㆍ강진)은 이날 개인성명을 통해 “국민의당 소속이라는 게 부끄럽다”고 공개적으로 항명했으며, 한 호남 의원도 “하루 사이 악화된 여론 때문에 다수의 호남 의원들이 과연 이 당에서 얼마나 버틸 수 있을지 근본적인 고민을 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제보 조작 사건의 수습 과정에서 내홍이 봉합되지 않으면 결국 남은 것은 분당 수순이라는 관측이 당내에 이미 무성하다. 정치권의 핵심 관계자는 “8월 말 예정된 전당대회에서 어느 한 쪽이 당권을 쥐게 된다면 패자 쪽에서 당을 떠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조작의 몸통으로 의심받고 있는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은 당원 이유미씨의 단독 범행 가능성을 주장하고 나섰다. 이용주 전 공명선거추진단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카카오톡 캡쳐 화면 조작 정황에 대해 “이씨가 자기 핸드폰과 회사ㆍ아들 핸드폰을 가져다 놓고 돌아가며 본인이 대화를 넣어가며 내용을 조작했다고 자백했다”고 말했다. 카카오톡의 경우, 상대방이 입력한 이름으로 대화명이 형성되는 것에 착안, 이씨가 시나리오를 써둔 뒤 마치 실제 대화가 이뤄진 것처럼 꾸몄다는 것이다.

녹취록 조작 경위에 대해서도 상세히 설명했다. 이 의원은 “지난 25일 이씨를 추궁했더니 처음에는 조작된 녹취록에 나온 사람이 지인이라고 하다가 나중에 자기 남동생이라고 했다”며 “이씨는 결국 26일 새벽 1시경 자신의 남동생과 직접 전화를 연결시켜줬고, 목소리를 듣는 순간 녹취록의 그 사람이랑 동일 인물이구나 바로 알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씨는 녹취록의 문답을 기존 언론 보도 내용 등을 참고해 직접 작성했다고 자백했으며, 이씨의 남동생도 “누나가 녹음을 하라고 해서 했을 뿐”이라고 관련 사실을 시인했다고 한다

이 의원은 이씨의 범행 동기와 관련해선 “도대체 왜 이런 일을 벌였냐고 여러 번 물어봤지만, 이씨는 그 때마다 횡설수설하며 명확한 답을 내놓지 못했다”며 “이번 사태의 위중함을 거듭 지적하자 ‘문준용 취업특혜 의혹이 정리되지 않아 내가 나서게 됐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그는 “검찰 수사에서 당의 개입이 확인되면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배수의 진을 치기도 했다. 정재호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20 13:14:55

© capefearda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