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문재인 향해 노무현처럼 “포퓰리즘 정부”


정우택 “좌파 포퓰리즘 정책에 젖어있어”


노 전 대통령 공세했던 ‘단골메뉴’ 꺼내








그림 1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포퓰리즘 정책으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관련 주장이 적힌 설명판을 가리키며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포퓰리즘 정부’라고 몰아붙였다. 청와대의 인사검증 실패 논란을 기점으로 대여 공세의 고삐를 바짝 죄려는 것이다.



한국당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ㆍ송영무 법무부 장관ㆍ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신 부적격 3종세트’로 지목하고 지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정우택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6일 비상대책위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좌파 포퓰리즘 정책에 젖어있다”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발표한 정책들을 ‘7대 포퓰리즘 무대책 정책’으로 규정하며 이를 적시한 판까지 준비했다. 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은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참여정부 때도 내내 ‘포퓰리즘 정부’ 공세를 편 바 있다.

정 원내대표는 정부의 ‘일자리 추경’은 ‘세금으로 공무원 늘리는 무대책 추경’으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ㆍTHAAD) 배치 문제와 관련해선 ‘무대책 안보’로, 최저임금 인상은 ‘무대책 자영업’으로, 외고ㆍ자사고 폐지는 ‘무대책 교육’으로, 탈원전 정책은 ‘무대책 에너지’로, 4대강 보 개방은 ‘무대책 가뭄’으로 규정했다.

특히 정 원내대표는 추가경정예산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 등 현안 처리를 거론하며 “지명 철회 등 적절한 조치가 있어야 우리도 적절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여권을 압박했다.

정 원내대표는 송 후보자가 지난해 총선 때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공천 신청을 했다가 탈락했다는 보도도 도마에 올렸다. 정 원내대표는 “그런 분을 다시 국방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건 도대체 무슨 배짱이냐”며 “오직 내 사람을 심기 위한 오기와 독선의 인사다. 조국 민정수석을 비롯한 청와대 검증라인은 ‘벙어리 수석’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조 후보자도 7가지 법률 위반 의혹이 있다”며 “과연 이런 인사가 문 대통령이 말한 대탕평, 대화합의 인사인지 실망스럽기 그지없다”고 지적했다.

김지은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20 13:14:55

© capefearda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