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환경영향평가, 사드 국내 지지 강화할 것”


한미정상회담 앞두고 민감 이슈 톤 조절


한미 북핵해법 공통점도 강조


정상회담 전 방미 계획은 무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중앙일보-CSIS 포럼에 참석, 오찬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 결정을 뒤집지 않겠다는 뜻을 재차 강조했다.



29~30일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민감 이슈에 대한 메시지 관리에 집중하는 분위기다. 한미정상회담에 앞서 강 장관이 먼저 미국을 방문해 외교장관회담을 가지려던 계획은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장충동 신라호텔에서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와 중앙일보 주최로 열린 포럼 오찬 연설에서 “사드 부지에 대한 환경영향평가는 국내 절차에 따른 것으로 사드 결정의 번복이나 철회를 의미하지 않는다”며 "한국 정부는 기본적으로 한미동맹의 정신에 입각한 합의를 번복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민주적 절차적 타당성을 확보하면서 사드 배치에 대한 대중의 지지를 강화하고 미래 한미동맹을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환경영향평가를 통해 국내 사드 배치 여론이 오히려 높아질 것이라는 뜻으로, 사드 배치의 절차적 정당성 확보를 강조했던 최근 정부의 입장에서 한 발 더 나간 논리를 편 것이다.

북핵문제와 관련 강 장관은 "(한국과 미국의) 두 대통령은 조건이 맞는다면 대북 관여와 개입을 한다는데 대해 문을 열어두고 있다는 점에도 공감대가 있다. 우리 정부의 전략은 미국의 (대북정책인) ‘최대의 압박과 관여’를 반영한다”고 설명했다.

오토 웜비어 사망 사건에 대해선 “인권은 국경을 넘어선 보편적 가치”라며 “북한의 비인도적이고 잔혹한 대처를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 우리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해선 “정치적 고려에서 독립하되 국제 제재의 틀 안에서 이뤄질 것”이라며 대북 인도적 지원을 계속해 갈 것임을 시사했다.

한편 강 장관이 한미정상회담에 앞서 미국을 방문해 렉스 틸러슨 미 국무부 장관과 정상회담 의제를 조율하려던 계획은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소식통은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일정이 맞지 않아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미국을 방문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강 장관은 22일 틸러슨 장관과의 통화에서 한미정상회담 전 워싱턴 방문 의사를 전달하고, 양국 장관이 정상회담 의제를 사전 조율하자고 요청한 바 있다.

조영빈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20 13:14:54

© capefearda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