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문제 지적한 민주당 여성의원들 문자폭탄 불똥






탁현민 선임행정관. 한국일보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여성의원들이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에 대해 ‘부적절’ 의견을 청와대에 전달한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과격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이 문자 폭탄을 보내는 등 여성 의원들로 불똥이 옮겨 붙고 있다.



특히 이들은 민주당 대변인으로 의견 전달을 주도한 백혜련 의원실에 집중적으로 전화를 걸어 항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 대변인은 22일 cpbc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민주당 여성 의원들의 의견을 모아 청와대 측에 탁 행정관의 여성관에 문제가 있고, 청와대와 본인의 결단이 필요하다는 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해당 사실이 알려진 직후부터 23일까지 백 대변인 사무실에는 비난 전화가 폭주하고 있다. 백 대변인 페이스북에도 항의성 댓글이 이어졌다. 주로 “행정관 하나 때문에 주광덕 의혹이 들어갔다”, “내부 총질을 이쯤에서 그만해라”, “야당의 청와대 흔들기를 막지 못하고 미운 시누이 짓이나 하고 있다” 등의 내용이다. 탁 행정관도 문제는 있지만 야당이 비판하는 상황에서 여당까지 나서는 것은 문재인 정부 흠집내기에 불과하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백 대변인 외에 탁 행정관 문제를 지적한 다른 민주당 여성 의원실에도 전화가 빗발치고 있다. 비문(재인)계로 분류되는 여성 의원들이 주로 표적이 되고 있다. 한 의원실 관계자는 “문제의 발언은 보통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공분하는 내용인데 같은 당이라고 모른 척 하는 것은 문재인 정부를 위해서도 옳지 않다”면서 “지금 눈을 감으면 홍준표 전 경남지사의 ‘돼지발정제’ 발언 등 정치권에 성 논란이 있을 때 누가 문제를 지적할 수 있겠는가”라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탁 행정관에 대한 논란이 거듭 이어지면서 민주당의 속앓이도 깊어지고 있다. 야당뿐 아니라 정의당과 여당 내부에서도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자 더 이상 논란이 확대되기 전에 청와대의 결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인사청문회가 필요한 공직자는 아니지만 청와대 행정관은 2급 공무원으로, 거듭되는 비판에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라며 “탁 행정관의 진퇴여부는 본인과 청와대에서 결정할 수 있는 만큼 빠른 시일에 결단해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탁 행정관은 문 대통령과 관련된 각종 정치 이벤트를 기획하다 청와대 행정관으로 발탁됐다. 탁 행정관이 청와대에 근무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남자 마음 설명서’ 등 여러 저서가 문제가 됐다. 저서에서 자신의 성적 경험을 바탕으로 여성 비하 표현을 다수 기술하고, ‘임신한 선생님들이 섹시했다’, ‘룸살롱 아가씨는 너무 머리가 나쁘면 안 된다’ 등 왜곡된 성 인식이 논란이 되자, 탁 행정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했지만 논란을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손효숙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9 16:02:24

© capefearda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