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국정원 국내 정보담당관제 폐지하겠다”


서훈 국정원장 취임 후 첫 조치


“지연∙학연 배제” 등 개혁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서훈 국정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취임 첫 조치로 국내 정보담당관(IO) 제도의 즉각적인 완전한 폐지를 선언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국정원의 국내정치 개입 근절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겠다는 실천 의지로 풀이된다.

국정원에 따르면 서 원장은 1일 취임식에서 "국정원은 문재인 정부 임기 내에 완전히 새로워지고 국가와 국민을 위한 기관으로 다시 태어날 것”이라고 밝히며 국내 정보담당관들의 기관 출입 전면 폐지를 지시했다. 이에 따라 정부 부처와 언론사를 포함한 각종 기관 및 단체를 출입하며 기관 내부 동향을 파악하거나 정보를 수집하는 업무를 담당하는 국내 정보담당관 활동은 이날부터 전면 중단됐다.

서 원장은 또 국정원의 중장기 발전과 정보업무 역량 강화를 위한 제도적 장치마련을 위해 '국정원 발전위원회'를 출범시키기로 했다. 국정원은 “발전위에는 국정원 직원뿐 아니라 전직 직원, 외부 전문가까지 포함돼 국정원 개혁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서 원장은 이어 취임사에서 "역사와 국민을 두려워해야 한다. 이제 새로운 시대에 적응하지 못하는 사람은 도태될 것이고 규정과 질서를 지키지 못하는 사람은 응분의 조치를 받게 될 것"이라면서 "무관용의 원칙이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앞으로 국정원에서 지연·학연은 사라지고 직원들은 철저하게 능력과 헌신만으로 평가받을 것"이라면서 "모든 인사카드에서 출신지를 지울 것"이라고 국정원 개혁 의지를 강조했다.

서 원장은 앞서 이날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는 자리에서도 국정원 개혁 의지를 밝혔다. 서 원장은 “대통령께서 국민들한테 약속하신 공약과 개혁 과제를 충실히 이행하겠다”며 국내 IO제도 폐지를 약속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국정원의 궁극적인 완전한 개혁 방안은 앞으로 좀 더 논의해 좋은 방향을 찾아야 한다”며 “그때까지 우선적으로 국내 정치 (개입) 만큼은 철저하게 금지하는 약속을 꼭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지용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3 11:54:10

© capefearda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