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걸 靑행정관 내정자 “검사ㆍ변호사 때 업무로 심려 끼쳐” 사과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내정된 이인걸 변호사는 30일 “검사와 변호사로 재직 당시 수행한 업무로 인해 국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 내정자는 최근 김앤장 변호사로 근무할 당시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된 롯데그룹의 변호를 맡았으며 검사 시절 통합진보당 해산 과정에 정부 대리인으로 참여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일었다. 이 내정자는 입장 발표문을 통해 “통합진보당 해산 과정에서 정부 대리인으로 참여하고, 롯데그룹 사건 관련자 수사에 변호인으로 입회했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라고 시인했다.

다만 “이명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무혐의 주장, 가습기 살균제 사건에서의 옥시 변론 관여 등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이 내정자는 “앞으로 국민 여러분의 비판과 우려를 가슴에 새기고 신중히 업무에 임하겠다”면서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김회경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3 11:54:08

© capefearda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