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이낙연 총리 후보자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불발


야권, “청와대 해명 맹탕”, “궤변 수준”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특위 위원장인 정성호(앞줄 맨 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여야 간사인 윤후덕(앞줄 가운데) 민주당 의원, 경대수(뒷줄) 자유한국당 의원, 김용태 바른정당 의원이 26일 국회 본청에서 만나 청문보고서 채택 문제를 논의한 뒤 나서고 있다 오대근기자 [email protected]




여야 간 이견으로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의 청문보고서 채택이 불발됐다. 청와대가 사과하고 양해를 구했지만 야권은 미진하다고 판단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입장 표명을 요구하고 있다.

26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사과 브리핑 이후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김선동 자유한국당, 이언주 국민의당, 정양석 바른정당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에서 만나 이 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했으나 성과 없이 헤어졌다. 이들은 “여야 간에 입장 차만 확인했다”고 밝혔다.

야당은 청와대의 입장 표명이 턱없이 모자란다는 판단이다. 특히 한국당은 청와대가 향후 장관 후보자들에게 ‘5대 인사 배제 기준’을 적용할지 여부를 밝히지 않은 데 문제를 제기했다. 원내 관계자는 “그래서 앞으로 공직 후보자가 5대 기준에 해당할 경우 어떻게 할 지가 빠져 맹탕 발표”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29일 의원총회를 열어 이 후보자의 인준 여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국민의당 역시 청와대의 더욱 분명한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국민을 더 실망하게 하는 궤변 수준의 해명을 해놓고 그냥 넘어가자는 태도로는 이 사태를 매듭지을 수 없다”고 밝혔다.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도 “선거용ㆍ청와대용 인사원칙이 따로 있느냐”며 “국민 기만”이라고 지적했다.

야권은 문 대통령이 직접 해명하고 5대 기준의 적용 여부 등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는 입장이다. 앞서 총리후보자 인사청문특위 여야 간사들도 이날 만나 이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했으나 결론에 이르지 못한 채 헤어졌다.

김지은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3 11:54:06

© capefearda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