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반려견 '마루' 청와대 입성…'퍼스트 도그' 됐다


고양이 '찡찡이', 14일부터 靑생활 시작…최초 '퍼스트 캣'

유기견 '토리'도 입양 약속…현재 입양절차 진행 중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경남 양산 매곡마을 사저에서 풍산개 '마루'를 쓰다듬고 있다. 문 대통령은 사저에 머무르며 정국 구상과 휴식을 취하고 오는 23일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 8주기 추도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경남 양산 자택에서 길러온 풍산개 '마루'가 청와대에 입성, '퍼스트 도그(First Dog)'가 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2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의 양산 자택에 있던 마루가 25일 청와대에 들어왔고, 앞으로 대통령 가족과 함께 청와대에서 생활할 것"이라고 말했다.

'퍼스트 도그'는 국가원수 가족이 키우는 반려견을 뜻하는 말로, 각국 정상의 배우자를 '퍼스트 레이디(First Lady)' 또는 '퍼스트 젠틀맨(First Gentleman)'이라고 부르는 데서 유래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동물애호가로 유명한 문 대통령은 양산 자택에서 풍산개 마루와 고양이 '찡찡이'를 비롯해 진돗개, 닭 등 다양한 동물을 키웠지만, 정치를 시작한 후 마루와 찡찡이를 제외한 다른 동물들은 지인에게 맡긴 것으로 알려졌다.








취임 후 첫 휴가를 보내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경남 양산시 매곡동 사저 인근 통방사를 찾아 상묵 주지스님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스1




문 대통령은 마루와 찡찡이를 워낙 좋아해 만취하면 두 반려동물과 장시간 이야기를 나누는 버릇이 있다고 한다.

찡찡이는 문 대통령의 딸 다혜 씨가 기르다 지난 14일 청와대에 들어가 '퍼스트 캣(First Cat)'이 됐지만, 몸집이 웬만한 어린아이보다 큰 마루는 그동안 양산 자택 관리인이 돌봐왔다.

청와대는 지난 22일 문 대통령이 하루짜리 휴가를 내고 양산 자택으로 돌아와 마루를 어루만지는 사진을 공개했는데, 이 사진이 누리꾼 사이에서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당시 양산 자택에서 신변을 정리하면서 마루도 함께 청와대로 데리고 올 생각이었으나, 김정숙 여사가 사람으로 치면 60세가 넘은 노령견인 마루가 달라진 환경에 적응할 수 있을지를 우려해 고심했다고 한다.

이에 마루가 새 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동물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고 약간의 치료를 받느라 25일에야 청와대에 입성했다는 후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첫 휴가에 들어간 22일 오전 경남 양산시 매곡동 사저 인근 통방사를 방문해 상묵 주지스님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애견 마루(풍산개·8살 수컷)를 데리고 나와 함께 동참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대선 기간 입양을 약속한 유기견 '토리'의 입양절차도 진행 중이다. '토리'는 2년 전 동물보호단체에 구조됐지만 검은 개를 싫어하는 편견 때문에 입양되지 않고 있었다.

청와대는 조만간 문 대통령이 직접 키우는 반려동물들의 전용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만들어 이들의 소식을 전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과 찡찡이. 한국일보 자료사진


작성일 2018-01-12 11:59:52

© capefearda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