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문회 '문자 폭탄' 경대수, "아들 군면제 사유는 간질"








자유한국당 경대수 의원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아들의 군 면제 이유를 언급했다가 일부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았던 경대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본인 아들의 군 면제 사유가 ‘간질’이라고 밝혔다.

경대수 의원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이낙연 총리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본격 질의에 앞서 "청문회 장소에서 개인 신상을 밝히는 것이 맞는가 부분에 대해 고민을 했지만, 많은 고민 끝에 말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신상 발언을 시작했다. 경 의원은 "아들이 군 면제를 받은 이유는 뇌파 병변에 의한 경련성 질환, 즉 간질 때문이었다"며 "초등학교 8살 때 발병한 간질로 인해 고려대 안암병원에서 10여 년간 뇌파검사 등의 진료를 받고, 매일 한 알씩 약도 먹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늘 재발 위험으로 인해 마음을 졸였다"는 대목에서 잠시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경 의원은 "해당 질병을 공개하지 않은 이유는 간질에 대한 사회적 인식으로 인해서였다"며 "아들이 다른 사회인과 똑같이 살아가길 원했다"고 설명했다.

경 의원은 전날 청문회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게 아들 병역 면제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가 문자 폭탄을 받는 등 십자포화를 맞았다. 누리꾼들은 “경대수 의원의 장남이 병역면제인데 그 정확한 병역면제 질병조차 공개하지 않았다”면서 “본인 아들 의혹이나 해명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작성일 2018-01-12 11:59:51

© capefearda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