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실은 아는데 이낙연 후보자는 모른 ‘적폐청산특위’


서면답변서엔 “적폐청산특위 설치하겠다” 명시


청문회 선 이 후보자 “그런 말 한 적 없어” 부인


총리실이 후보자 모르게 서면답변서 제출한 셈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아들에 관한 질의가 나오자 답변 전 목을 다듬고 있다. 서재훈기자 [email protected] /2017-05-24(한국일보)



24일 열린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때아닌 ‘서면답변서 대필(代筆) 논란’이 불거졌다.



전날 국회 인사청문특위 위원들에게 보낸 서면답변서에서 이 후보자는 “적폐청산특별조사위원회를 설치해 최순실 국정농단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으나 정작 이날 청문회에서는 “제 입으로 그런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고 강력 부인했기 때문이다. 총리실이 후보자에게 보고 없이 국회에 서면답변서를 제출한 것이어서 논란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자는 이날 청문회에서 적폐청산특위 설치 추진 경위를 묻는 박명재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현재까지 누구한테 그런 주문을 받은 바 없고 기자들한테도 그런 질문을 받은 적이 없다”며 “제 입으로 그런 이야기를 한 기억이 없다”고 부인했다.

이에 박 의원이 1시간여 뒤에 ‘총리 후보자가 전날 국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서에서 추진 의사를 밝혔고 보도도 됐다’고 재차 지적하자 이 후보자는 그제서야 “총리실에서 (그런)서면답변서를 보냈다고 한다”고 시인했다. 이 후보자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공약에 이게 들어가 있어서 총리실에서 썼다고 한다”며 “제가 숙지하지 못한 게 사실이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 해명을 그대로 해석하면 총리 후보자도 모르게 총리실이 서면답변서를 국회에 제출했다는 이야기가 된다. 후보자 입장과 180도 다른 서면답변서가 국회에 제출되는 대혼란이 벌어진 것이다.

이러한 혼선은 오전 청문회에서도 벌어졌다.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날 제출된 서면답변서를 바탕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와의 면담 자리에서 인사권을 갖는 책임총리ㆍ책임장관제를 운용할 것이라고 약속하셨느냐’고 묻자 이 후보자가 “인사권을 붙여 말씀하신 적이 없고 헌법상 국무위원 인사권은 대통령에게 있다”며 답변서에 적시된 ‘그렇다’라는 답변과는 상반되게 답한 것이다.

정승임 기자
[email protected] 박진만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2 11:59:51

© capefearda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