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문 대통령, 너무 잘해 무섭다"

"젊은 참모들과 커피 테이크아웃, 가뭄에 단비 같은 소식"








지난달 '2017 한국포럼'에서 기조강연을 하고 있는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의 모습. 서재훈기자 [email protected]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이 17일 취임 1주일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솔직한 말씀으로 굉장히 잘하는 것 같다"라고 평가해 화제가 됐다.

이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너무 잘해서 무섭다"라고 운을 떼며 "(문 대통령이) 잘하는 것이 대한민국을 위해 좋은 일이니까 나쁜 일이라고 할 수 없고 상당히 당황들 하고 있다"면서 "청와대 비서실에 젊은 사람들을 포진시키고 총리는 경륜과 경험 많은 연륜 있는 사람들로 (후보자를 지명)한 것이 좋아 보였다"라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이 젊은 참모들과 커피 테이크아웃 잔을 들고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는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는 그렇게 바랐지만 도저히 볼 수 없는 장면이었다"면서 "국민이 소통에 목말랐다가 굉장히 가뭄에 단비 같은 좋은 면이 있다"라고 호평했다(▶
이혜훈 의원이 말한 그 장면 ).

이어 "북한 미사일 실험이 있고 바로 NSC 소집하고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대충 얘기를 들었는데도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이 자세히 와서 얘기하라고 하고, 강경한 대북 메시지를 내보내는 것을 보고 놀랐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 의원은 대선 국면에서 바른정당을 떠나 자유한국당으로 재입당한 13명의 의원들에 대해 "인생을 살면서 어려울 때마다 신발을 바꿔 신으면 신발을 몇 번 바꿔 신겠느냐"고 날 선 비판을 하기도 했다.

연합뉴스ㆍ한국일보웹뉴스팀

작성일 2017-10-17 17:34:52

© capefearda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