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흘째 국회에 출근도장 찍은 전병헌


우원식ㆍ김동철에 대통령 축하 난


19일 대통령ㆍ원내대표 회동 확정


연일 국회ㆍ청와대 소통행보 구슬땀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신임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취임 축하차 방문한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부터 문재인 대통령 명의의 축하 난을 받고 있다. 오대근기자 [email protected]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17일 새로 선출된 여야 원내대표를 예방하기 위해 또다시 국회를 찾았다.



15일 신임 인사차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4당 지도부, 16일 심재철 국회부의장 예방에 이은 사흘 연속 소통 행보다.

전 수석은 이날 친정인 더불어민주당을 찾아 우원식 신임 원내대표에게 문재인 대통령 명의의 축하 난을 전달했다. 전 수석은 우 원내대표가 “전 수석과는 17대 때 처음 국회의원을 함께 시작했다”며 환대하자 “우 원내대표가 당청관계를 이끌어가시는 데 제가 미력이나마 친구로서 함께 나갈 수 있게 된 것은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친근감을 과시했다. 우 원내대표는 1957년생으로 전 수석보다 한 살이 많지만, 초등학교 입학연도는 같다.

우 원내대표는 “저희가 집권여당 시절 당청관계의 소통을 잘못했고 정권이 시작했을 때 과도한 개혁요구를 잘 관리하지 못한 것이 마음 속에 깊이 남았다”며 당청 간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전 수석은 “우 원내대표 말씀처럼 당청관계가 기본적으로 잘 이뤄져야 국정이 중심을 갖고 나갈 수 있다는 데 경험적, 이론적으로 공감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전 수석은 이어 김동철 국민의당 신임 원내대표를 예방해 마찬가지로 문 대통령의 축하난을 전하고 “국민의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함께 일했던 인연을 갖고 있다”고 운을 뗐다. 국민의정부 출범 직후 김 원내대표는 정무수석실 국장, 전 수석은 공보수석실 국내언론 총괄국장을 맡았다.

김 원내대표는 회동에서 “3선에 원내대표까지 지내신 중량감 있는 수석께서 와 주신 데 대해 문 대통령의 협치 의지가 느껴진다”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는 모든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환영했다. 이에 전 수석은 “김동철 선배님과 각별한 사이니 그 어느 때보다 긴밀한 네트워크를 유지하면서 정부나 청와대가 부족한 점에 많은 지원과 도움을 받겠다”고 자세를 낮췄다. 전 수석은 이어 구동존이(求同存異·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같은 점을 찾는 것)에 빗대 ‘구동협치’라는 신조어를 제시하는 등 5당 체제에서 새로운 협치의 패러다임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수석은 여야 지도부와 조율 끝에 19일 문 대통령과 5당 원내대표 간 첫 오찬 회동 일정을 사실상 확정했다. 김영화기자
[email protected]








전병헌(왼쪽) 청와대 정무수석이 17일 오전 국회 국민의당 원내대표실을 찾아 김동철 신임 국민의당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오대근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4 18:52:25

© capefearda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