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을오토택 변론’ 사과한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노조 와해 기업” 노동계 반발에








12일 청와대 직제개편에 따라 신설된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에 임명된 박형철 전 부장검사. 연합뉴스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갑을오토텍 변론 논란에 대해 즉시 사과하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박 비서관은 13일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공지문을 통해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며 “논란이 된 기업의 변호를 맡은 점에 대해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갑을오토텍 사건을 맡은 것은 이전 경영진이 기소된 지난해 봄부터였고, 변호사로서 사측에 불법행위를 하지 말도록 조언했다”고 설명했다. 갑을오토텍 박모 전 대표이사가 2015년 11월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 조정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후에 사측 변론을 맡았기 때문에, 2014년 발생한 노조 와해 공작 사건의 직접적인 법률적 조력자는 아니라는 취지다.

앞서 민주노총은 12일 “문재인 정부가 반노동 범죄를 비호하고 변호한 박 비서관을 임명하는 것은 스스로 노동지옥의 나라라고 인정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항의한 바 있다. 검찰 내 대표적 ‘공안통’으로 분류됐던 박 비서관은 2012년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사건 수사팀 부팀장을 맡아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기소한 인물이다. 수사 이후 그는 연이어 검찰 내 한직으로 발령 받는 등 좌천됐고, 지난해 1월 사직서를 낸 뒤 변호사로 활동했다.

정재호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4 18:52:25

© capefearda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