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한 靑정책실 수장에 김수현ㆍ김동연 물망


文대통령, 선택에 신중 기하며


비서실 인선 최종 결정 미뤄



일자리수석에는 김용기 교수 검토


사회혁신수선엔 하승창 내정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인천공항 4층 라운지에서 열린 ‘찾아가는 대통령.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열겠습니다!>' 행사에 참석해 인천공항공사 비정규직 직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인천=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정부에서 부활하는 청와대 정책실 수장으로 어떤 인사가 발탁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새 정부의 정책 어젠다를 실행에 옮기기 위한 ‘콘트롤 타워’ 역할을 하게 되는 만큼 문 대통령도 선택에 신중을 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12일 정책실장을 포함한 대통령비서실 인선을 마무리할 계획이었지만 최종 결론을 미뤘다. 초대 정책실장에는 김수현 세종대 공공정책대학원 교수가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교수는 참여정부에서 국정과제비서관, 국민경제비서관, 사회정책비서관을 지내는 등 청와대 업무를 두루 경험했다. 환경부 차관으로 행정 경험을 쌓은 것도 강점으로 꼽힌다.

하지만 경제관료 출신인 김동연 아주대 총장이 막판 부상하는 모양새다. 김 총장은 기획재정부 예산실장과 2차관, 국무조정실장 등을 두루 거쳐 정부 부처 장악력이 높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참여정부 당시 중ㆍ장기 복지정책 로드맵인 ‘비전 2030’을 만드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는 인연도 있다.

여권 내에서는 김 교수와 김 총장이 정책실장 후보로 경쟁하는 데 대해 엇갈린 평가가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한 핵심 관계자는 “정책실장은 문 대통령과 국정운영 철학을 공유하고, 새 정부의 핵심 기조를 정책으로 구체화해야 하는 자리”라며 “이명박ㆍ박근혜 정부에서 핵심적 역할을 했던 경제관료들이 ‘행정부 장악’을 명분으로 정책실장으로 이름이 오르내리는 건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반면 선대위에 참여했던 여권 한 핵심 인사는 “전 정부에서 일한 관료라고 무조건 배제한다면 인재풀이 협소해진다”며 “경제수석, 경제보좌관도 있으니까 팀을 잘 짜주면 될 일”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도 정책실장과 산하의 경제보좌관, 일자리수석비서관, 경제수석비서관, 사회수석비서관 간의 최적 조합을 찾기 위해 고심을 거듭하는 것으로 보인다. 사상 최대 규모의 가계부채 문제, 대우조선 등 구조조정 문제, 청년실업 등 산적해 있는 과제가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대선 캠프에 참여했던 인사로는 싱크탱크 ‘정책공간 국민성장’ 부소장을 맡았던 조대엽 고려대 노동대학원 원장 이름도 오르내리고 있다. 조 교수는 노동부 장관으로 입각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관료 출신으로는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과 임종룡 현 금융위원장 등이 거론된다.

특히 신설된 일자리수석에는 김용기 아주대 경영학과 교수가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한 관계자는 “문 대통령 일자리 공약을 총괄한 김 교수가 일자리 문제는 제일 큰 기여를 했다”며 “퍼즐처럼 훌륭한 재목이 서로 보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인사를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비서실장 산하의 사회혁신수석비서관에는 하승창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이 내정됐다. 사회혁신수석은 시민사회와의 소통과 대화를 담당하는 자리다. 지역과 사회의 혁신적 활동들을 수렴함으로써 공동체발전과 국민통합을 뒷받침하게 된다. 하 전 부시장은 1997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정책실장을 맡아 재벌개혁운동을 벌였고, 2000년대에는 ‘함께하는 시민행동’에서 납세자운동을 펼쳤다. 대선 캠프에서 사회혁신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문 대통령과 인연을 맺었다. 이동현 기자
[email protected]
















문재인 정부 청와대 초대 정책실장으로 거론되는 김수현 세종대 교수. 한국일보 자료사진


작성일 2017-10-13 15:43:29

© capefearda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