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3일 만에 청와대 골격 구축


막판 당선 가시권에 들어오자


총리∙비서실장 등 인선 준비도








문재인 대통령이12일 여민관 집무실에서 호주 턴불 총리 축하 전화 통화 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정부가 취임 3일만에 청와대와 정부의 골격을 마련하고 빠르게 안정감을 찾아가고 있다.



대선 이전부터 캠프에서 사전 준비를 하지 않았다면 불가능했을 정도의 ‘속도전’이라는 평가다.

12일 청와대 등에 따르면 50여명의 정권 인수팀이 대통령 취임 첫날인 10일부터 청와대에 우선 배치돼 인수작업을 주도하고 있다. 민주당 선거캠프에서 일정ㆍ공보ㆍ메시지를 담당했던 인수팀은 청와대 비서동인 여민관에 머물며 기존의 인수위 역할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 역시 본관이 아닌 여민관 집무실에 주로 머물며 매끄러운 정권 인수에 매진하고 있다. 캠프 관계자는 "당선과 동시에 국정을 가동시켜야 했기 때문에 캠프에서 인수팀을 사전에 준비하고 도상훈련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인수팀의 주요 임무 중 하나는 핵심 포스트에 대한 인선으로 알려졌다. 이낙연 국무총리 내정자가 10일 지명 발표와 함께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서울에서 대기하는 게 좋겠다고 했다"면서 "열흘 전 임 비서실장을 통해 준비하라는 말을 들었다"고 밝히면서 인수팀에서 사전에 인선까지 꼼꼼히 챙긴 사실이 드러났다. 캠프에서는 선거 막판 문 대통령의 당선이 가시권에 들어오자 총리ㆍ비서실장ㆍ국정원장 등 주요 공직자에 대한 인선을 시작했다는 소문이 사실로 드러난 셈이다.

인수팀은 청와대 입성 직후 청와대 공무원에 대한 교체도 서두르고 있다. 100여명의 별정직 공무원이 대선 직전 일괄 사표를 제출한 데 이어, 각 부처에서 파견 나온 300여명의 일반 행정직 공무원들 역시 문 대통령 취임과 동시에 교체 대상에 포함됐다. 청와대는 기존 파견 공무원을 조속히 원대 복귀시키고 신규 파견 인력을 추천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각 부처로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취임과 동시에 바로 청와대 조직 개편안을 내놓은 것 또한 사전에 정권 인수 작업을 마쳤다는 방증으로 해석된다. 청와대는 취임 이틀째인 11일 임시국무회의를 열어 정책실장이 부활하고 청와대 조직이  ‘4실ㆍ8수석ㆍ2보좌관’ 체제로 개편하는 내용의 청와대 직제개편안을 통과시켰다.

박진만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3 15:43:27

© capefearda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