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수냐, 무리수냐… ‘도로 새누리’ 만든 홍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7일 오후 경남 창원 마산합포구 불종거리로에서 보수우파 결집을 호소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자유한국당이 바른정당 탈당파의 복당과 친박 핵심 3인방의 징계 해제를 동시에 결정했다. 정치권에서는 ‘도로 친박당’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최대한 세력을 모아 대선을 치르려는 홍준표 한국당 대선 후보의 승부수지만, 대선 이후를 생각하면 무리수라는 해석도 나온다.

홍 후보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내 숙제였던 일괄 복당, 징계 해제 결정을 단행했다”며 “보수 대통합으로 5월 9일 집권하기 위해서”라고 적었다. 한국당은 전날 바른정당 탈당파 의원 13명의 일괄 복당과 서청원ㆍ최경환ㆍ윤상현 의원의 징계 정지, 친박계 정갑윤 전 국회부의장의 복당을 동시에 결정했다. 당헌상 대통령 후보자의 당무 우선권을 활용한 ‘긴급조치’다. 한국당 당헌 제104조는 ‘대통령 후보자는 선출된 날로부터 대통령선거일까지 선거업무의 효율적 추진을 위하여 필요한 범위 내에서 당무전반에 관한 모든 권한을 우선하여 가진다’고 규정했다. 앞서 한국당은 ‘인명진 비대위’ 시절이던 1월 인적 쇄신의 일환으로 친박 핵심인 서 의원과 최 의원에게 당원권 정지 3년, 윤 의원에게는 당원권 정지 1년의 징계를 했다. 이에 따라 서 의원과 최 의원은 다음 총선 때 한국당 공천이 사실상 불투명한 상황이었다.

한국당은 그러나 이번에 친박 3인방의 징계를 해제하면서도 당시 이들과 함께 제명된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이병석 전 국회부의장, 박희태 전 국회의장의 징계는 유지했다. 비례대표 의원으로 바른정당 활동에 가담해 당원권 정지 3년 징계를 받은 김현아 의원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홍 후보는 대선 앞 ‘통합’을 명분으로 내세웠지만, 문제는 대선 이후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거치면서 친박과 비박 양 진영 간 갈등의 골은 이미 되돌릴 수 없을 만큼 깊어졌기 때문이다. 대선 이후 당권을 둘러싼 내전이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국당의 이 같은 결정에 김세연 바른정당 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성명을 내서 “국민을 우롱하는 선거사상 최악의 뒷거래”라며 “국민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ㆍ국민의당ㆍ정의당도 “도로 양박당”, “패권세력의 본질”, “적폐의 복원”이라고 지적했다. 김지은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1 17:05:09

© capefearda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