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사전투표율, 고정 지지층 많은 후보에 유리”


역대 선거에서 대체로


청년층 투표장 이끄는 효과


“여론조사 독주 文 유리”관측


투표율 너무 높으면 셈법 복잡


이번 대선 시간 갈수록 보수 결집


노년층 결속 나타날 수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사전투표 참여를 독려하는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대선 사상 처음으로 치러진 사전투표에 유권자들이 몰리면서 대선 후보 캠프마다 유불리 계산에 분주했다.



사전투표제는 노년층보다는 청년층의 참여를 견인하는 역할이 큰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부동층보다 이미 누구를 찍을지 결정한 고정 지지층이 주로 사전투표를 선택한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때문에 높은 사전투표율은 청년층 지지가 단단한 데다 고정 지지층이 상대적으로 많고 각종 여론조사에서 독주 중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쪽에 유리하게 작용할 공산이 크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전반적 관측이다.

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사전투표제가 처음 도입된 2013년 4ㆍ24 재ㆍ보궐선거 이후 8차례 선거에서 전반적으로 투표율이 상승했는데, 전국 단위 선거 역시 예외가 아니었다. 사전투표율이 11.5%였던 2014년 6ㆍ4 지방선거의 경우 총 투표율이 4년 전(54.5%)에 비해 2.3%포인트 높은 56.8%를 기록했고, 사전투표율이 12.2%까지 오른 지난해 4ㆍ13 국회의원 선거 당시 전체 투표율은 58.0%로 2012년(54.2%)보다 3.8%포인트나 높았다.

대체로 사전투표는 청년 유권자들을 투표장으로 이끄는 효과가 크다는 게 전문가들 분석이다. 지난해 20대 총선과 2012년 19대 총선 당시 세대별 투표율을 비교하면 4년 새 40, 50대와 60세 이상은 정체하거나 감소한 반면 30대는 43.3%에서 49.5%로, 20대(19세 포함)는 36.2%에서 49.4%로 가파르게 치솟았다. 배종찬 리서치앤리서치 본부장은 “사전투표 전후 치러진 19대와 20대 총선만 놓고 보면, 과거 세대별 투표율 차이에 따른 보혁 진영 후보 간 유불리가 어느 정도 해소됐다”고 말했다.

다만 투표율이 너무 높으면 셈법이 복잡해진다. 윤종빈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이번 대선은 투표율이 60%대에 그쳤던 2007년 대선과 비슷한 양상으로 전개되다가 보수 결집이 이뤄지면서 갈수록 보혁 후보 박빙 대결로 75%까지 투표율이 솟은 2012년 대선과 비슷해지고 있다”며 “과거보다 현격하게 높은 사전투표율은 청년층뿐 아니라 노년층까지 결속했다는 의미인 만큼 유불리를 따지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대선 첫날 지역별 사전투표 결과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되며 진보 진영 쪽으로 기운 조기 대선 분위기가 고스란히 반영됐다는 게 정치권 안팎 평가다. ‘진보의 텃밭’인 호남 유권자 상당수는 망설이지 않았다. 전남의 사전투표율이 16.8%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광주(15.66%)와 전북(15.06%)도 역대 최고치인 첫날 평균(11.70%)을 훌쩍 넘었다. 반면 ‘보수의 심장’인 대구(9.67%)는 유일하게 첫날 사전투표율이 한 자릿수였다. 누굴 찍어야 할지 막판까지 고심하는 유권자가 이 지역에 많다는 뜻이다.

우리 대의민주정이 한 단계 도약하려면 직선 지도자의 대표성을 강화하는 제도적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는 조언도 나온다. 캠프ㆍ진영별 유불리를 막론하고 투표율 제고는 민주주의의 지상과제이기 때문이다. 배 본부장은 “4명 중 3명이 투표하고 그 중 과반표를 확보하는 당선자가 나와야 정권의 정당성이 담보될 수 있다”며 “투표 참여와 함께 더 유능한 대통령이 선출될 수 있도록 이제 결선투표제 도입 등 제도보완 방안을 강구해야 할 때”라고 했다. 권경성 기자
[email protected]
















19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가 시작된 4일 오후 경기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설치된 ‘관내사전투표함 보관장소 CCTV 통합관제센터’에서 직원들이 사전투표함 보관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연합뉴스


작성일 2017-10-11 17:05:06

© capefearda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