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제사회와 최고로 강한 대북 응징방안 강구”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긴급 소집,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NSC 전체회의서 미국 보유 최강 전략자산 전개 협의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과 관련,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등 연이은 북한의 도발에 대해 국제사회와 함께 최고로 강한 응징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제6차 핵실험 직후 주재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 핵ㆍ미사일 계획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비가역적으로 포기하고 고립시킬 유엔 안보리 결의 추진 등 모든 외교적 방법을 강구하라”며 “동시에 동맹 차원의 연합방위태세를 토대로 북한 도발에 적극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추가도발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 핵ㆍ미사일 개발 고도화를 결코 용납하지 않겠다”며 “국민생명과 국가안보에 한치의 흔들림 없이 굳건히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실장은 “북한이 오늘 우리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를 무시하고 과거보다 더 강한 핵실험을 실시했다”며 “이에 대해 대통령 주재로 NSC 전체회의를 개최해 관련 상황을 평가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아울러 “오늘 회의에서 북핵 시설과 미사일을 무력화시킬 우리 군의 타격 능력을 과시하고 동맹 차원에서 미국이 보유한 가장 강력한 전략자산 전개 방안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NSC 회의 전후에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좌관과 두 차례에 걸쳐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한 도발에 대해 더욱 강력한 대응을 하기로 협의했다.

연합뉴스

작성일 2018-04-07 21:10:01

© capefeardad.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